티스토리 뷰



긴 겨울이 지나가고 어느순간 부터 봄이 시작되고 있는데 피부로 느껴지는 따뜻한 햇살은 이미 따뜻한 봄기운을 느낄 정도라고 할 수 있는데 아직까지는 일교차가 매우 크고 낮시간대에도 꽃샘추위가 이어지면서 몸컨디션이 매우 좋지 않는 경우도 많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요즘처럼 계절의 변화가 생겨나는 계절에는 10도 안팎의 큰 일교차를 보이게 되고 이런 큰 일교차로 인해서 면역력의 저하되고 이로 인해서 여드름과 피지관리등 피부미용에 많은 신경을 써주어야 합니다.

일교차가 매우 큰 요즘과 같은 날씨에는 사실 피부의 모세혈관이 온도 변화로 인해서 확장과 축소가 반복되며 이로 인해 민감해지고 건조해진 피부에서 각질이 유발됩니다.

피부에 각질이 제거되지 않는다면 칙칙해 보이고 피부트러블의 발생원인이 될 수 있는데 겨울철에 비해서 더욱 강해진 자외선과 함께 황사나 꽃가루 등의 경우에도 피부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여드름 관리방법


봄철 민감해지고 야외 활동이 많아지면서 햇빛을 많이 받게 된다면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발라줄 필요성이 있습니다.

따가워진 자외선에 피부가 노출되고 손상을 입기 쉬워지면서 기미와 주근깨 등의 색소침착이 발생하며 주름을 유발하거나 노화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자외선차단제가 자외선을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는 것은 아니며 오랜시간 야외활동을 하게 된다면 모자나 선글라스등을 착용하여 햇볕을 가려주는 요령이 필요합니다.

봄이 되면 아무래도 겨울에 비해서 활동량도 많아지게 되며 이에 따라서 배출되는 수분도 많아지게 되므로 수분의 섭취가 피부미용에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루에 1.5리터 이상의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도록 하고 피부미용을 위한 충분한 수분공급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는것이 피부미용에 매우 유리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부관리방법


봄철에는 꽃가루나 황사등이 많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일단 외출에서 돌아온다면 깨끗이 세안을 해주고 피부에 충분한 수분을 보충하기 위해서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주는 것이 피부미용에 좋습니다. 

기본적으로 봄철 피부에 수분의 공급이 중요하므로 물을 자주 마셔주고 꽃가루나 황사등의 영향을 적게 받기 위해서는 공기정화기와 가습기를 사용하여 실내공기를 깨끗하게 유지합니다.

특히 황사가 심하거나 꽃가루가 심한 날에는 외출을 삼가하고 외출시에는 겨울과 달리 봄햇빛이 강한 자극으로 다가올 수 있으므로 자외선차단제를 발라주어 피부트러블을 예방해 주도록 해야 합니다.

외출시에는 마스크나 모자및 선글라스등을 사용하여 자외선을 피해주고 피부에 꽃가루와 황사가 닿는것을 막아주고 노출 부위를 최소화 하는것이 유리합니다.

봄철 외출후에 되돌아 왔을때 미지근한물로 세안제 거품을 충분히 일으킨 다음에 피부를 깨끗이 씻어주도록 하고 피부에 먼지나 꽃가루및 황사등의 오염물질이 오랜기간 눌러 붙어 피부트러블을 일으키는 것을 예방해주어야 합니다.

외출후 세안 후에는 피부 보습을 유지하기 위해 로션이나 크림을 발라 피부에 수분을 충분히 보충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