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름에는 아무래도 땀이 많이 발생하면서 땀냄새와 암내,겨드랑이 냄새등이 많이 발생하면서 고민이 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특히 암내,겨드랑이 냄새로 많은 고민을 하시고 계신분들이 많으신데 암내는 겨드랑이 밑에 있는 아포크린선이라는 특수한 땀샘에서 발생하는 땀냄새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포크린선의 수는 사람마다 다르며 일반인의 경우 1제곱센티당 평균 1개 정도 있지만 암내,겨드랑이 냄새가 매우 심한 사람의경우 50개 정도가 밀집해 있을 정도 입니다.

여기에서 분비되는 땀이 피부표면에 있는 잡균에 의해서 강한 냄새를 발생시키게 되므로 이를 효과적으로 처리해줌으로써 여름 땀냄새를 예방할 수 있는 것 입니다.

 


여름 땀냄새,겨드랑이냄새


우리 피부에 분포되어 있는 에크린선이라는 땀샘으로부터 체온조절을 위해서 땀이 발생하게 되며 이런 상황에 의해서도 결국 에는 땀냄새가 발생하게 됩니다.

여름더위등으로 인해서 에크린선에서 땀이 분비되면 피부표면의 잡균에 의해서 땀이 분해되며 시큼한 땀냄새로 변하게 됩니다.






우리의 몸에서 땀이 발생하게 된다면 피부표면에 잡균에 의해서 땀이 분해되며 땀냄새가 시큼하게 나며 체내의 젖산이 증가하게 되면서 땀속에 포함되어 있는 암모니아 성분도 증가하면서 땀냄새가 자극적으로 변하게 됩니다.

여름 땀냄새를 없애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아무래도 청결이라고 할 수 있으며 매일 샤워를 깨끗히 해주고 속옷을 깨끗이 갈아입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땀냄새 개선을 위해서 향수를 사용하거나 혹은 스트레이등을 통해서 향기를 개선시켜 주어야할 필요성도 있습니다.






땀냄새,암내,겨드랑이 냄새 없애는 방법


레몬에는 살균작용과 함게 강한 탈취작용및 방향작용등의 효과가 있습니다.

몸에서 땀냄새가 심하게 나는 경우 겨드랑이와 얼굴및 머리와 가슴등 피지선이 발달해있는 부분에 레몬스팀 타올을 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레몬 스팀타올을 하는 경우 외출을 할 경우에 일시적으로 냄새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으며 레몬에 포함된 피지 산화 방지 작용을 이용한 방법입니다.






우리의 땀속에 젖산의 함유량이 지나치게 높아지게 되면 땀속의 암모니아 냄새가 발생하게 되며 여러가지 냄새가 뒤섞이면서 자극적인 악취로 변화하게 됩니다.

이때 식초의 구연산은 살균효과와 함께 피부표면을 산성으로 만들어주는 효과가 있어서 잡균의 번식을 억제하고 강력한 암모니아 냄새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식초 목욕을 통해서 땀냄새를 억제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